캠프나인 정형외과

대한민국 '어깨' ... 세계를 춤추게 하다. 어깨명의...
2019-04-29 | 조회 : 354

본문

752f9400bc60c7224cd6e005ab5678a0_1556613489_8134.jpg 

▲석학의 발표 하나하나에 시선을 떼지 않는 참석자들.

참석자들이 최고의 전문가 수술을 보기 위해 강당을 떠나지 않은 학회. 1175편의 논문이 접수된 가운데 이중 15%가 발표됐고

추가로 8%를 별도 세션에서 발표토록 학회초청인사 3명을 제외하고 세계적 석학들이 모두 등록비를 내는 학회중국의

내부사정으로 수백명이 참여를 못했지만 역대 대회 사상 최고인 1800명이 참석한 대회학회 임원진 가족이 병원문을 닫고

참가자 가족들을 위해 봉사자로 나서는 학회 ...” 

최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에서 열린 제13차 세계견주관절학술대회(대회장 이용걸·조직위원장 박진영)가 바로 그 학회다.
아시아 맹주에 오른지 채 5년이 되지 않아 세계 TOP2에 오른 후 세계학술대회를 최고의 성적으로 마쳤다.
이러한 결과는 견주관학회 구성원 모두의 협력자신감신뢰 헌신이 이유지만 이 한복판에는 견주관절 명품 의사 4인방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752f9400bc60c7224cd6e005ab5678a0_1556613489_9093.jpg

▲성공적 세계견주관절학회를 이끈 주역 4인방. 죄로부터 박진영 조직위원장, 이용걸 대회장, 오주한 사무총장, 유연식 홍보위원장

주인공은 이용걸 대회장(경희대병원 정형외과), 박진영 조직위원장(네온 정형외과), 오주환 사무총장(분당서울대병원), 

유연식 홍보위원장(한림의대 동탄성심병원). 

이용걸 대회장은 1992년 미국서 어깨질환을 정통으로 연수한 1호 정형외과 의사다지금은 어깨질환이 최고의 전문분야가

됐지만 당시 어깨를 세부전공으로 공부한 것은 누구도 이해못한 행보였다.
불모지였던 어깨질환의 싹을 틔우고 세계적 인적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확대한 열정이 이번 학회의 유치와 성공적 개최의

밑거름이 됐다우리나라의 위상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한 주인공이다.

박진영 조직위원장은 건국대학병원을 떠나 현재 개원의로 있지만 그 실력과 인적 네트워크는 우리나라 최고다원칙에 충실하고

이를 벗어날 경우 수술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개원의로 학회 조직위원장을 맡아 성공적 학회 개최에 중추적 역할을 했다.

752f9400bc60c7224cd6e005ab5678a0_1556613490_0134.jpg
▲부채에 그림을 그리며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있는 참석자들.

무엇보다 학회의 트레블링 펠로우 제도가 키워낸 석학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이 제도는 1996년 학회와  

학회가 협약을 맺어 서로 동등한 자격으로 교육하고 배우는 것으로 우리나라는 미국유럽일본과 협약을 맺고 있다

미국과 일본은 각1명씩유럽은 2명을 교류하고 있다. 

박진영 조직위원장은 미국 1유럽 1호로 파견됐다.
유연식 홍보위원장도 트레블링 펠로우 제도가 낳은 어깨 스타 의사다박진영 조직위원장이 미국과 유럽을 가장 먼저

다녀왔다면 유 홍보위원장은 세곳을 모두 다녀온 유일한 한국인 의사다.

앞으로 이 기록은 깨지지 않는다어깨를 전문으로 하는 의사가 많아지면서 학회에서 세곳중 한곳만 선택해 다녀올 수

있도록 규정을 바꾸었기 때문.
유 위원장은 농구 야구 테니스 같이 상지를 어깨위로 올려야하는 운동을 즐길 경우 회전근개 파열의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또다른 주인공은 오주한 사무총장분당서울대병원에 근무하는 오 교수는 미국 정형외과 연구학회 2016년 연례회의에서

최우수 연구상을 수상한 바 있다.연구논문은 서울대병원과 건국대병원 교수와 함께 진행한 만성 회전근 개 파열에서

고콜레스테롤 혈증이 회전근개의 지방 변성과 치유에 미치는 영향으로 이 상을 우리나라 의사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학술대회 하나부터 열까지 오 사무총장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로 밑바닥을 흩는 철저함을 보였다

전시컨벤션기회사와는 공식(28비공식으로 50여 차례 만나 하나하나 챙긴 것도 그의 몫이었다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학회가

성료될 수 있도록 땀흘린 일꾼중의 일꾼(?)이다.

학회 주역 4인방은 학술대회 마지막날 앞으로도 어깨팔꿈치 질환 치료와 연구후학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주먹을 쥐었다.

752f9400bc60c7224cd6e005ab5678a0_1556613490_0962.jpg

또 어깨질환을 전문으로 치료하는 의사들은 해부학·생리학·병리학을 다 공부하고환자는 수술이 필요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여러 과와 공유해야 할 상황에도 참여한다, “

타분야에서 운좋게 어깨질환을 낳게 했다고 해서 전문으로 치료한다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편법으로 하려고 하고수익이 생기니 안해도 되는 것을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 4인방이 아시아 TOP에서 세계 TOP에 도전하는 대한민국 의사 어깨를 으쓱거리게 하고 있다.